북한 드론 ”한반도 전역 들여다 볼 수 있어“

관리자
2023-01-15
조회수 305


동아사이언스

메뉴열기



테크

북한 드론에 '화들짝'...전문가들 "한반도 전역 들여다볼 수 있어"

2023.01.13 07:57
가 가
미국의 정찰용 대형드론인 ‘글로벌호크’가 하늘을 날고 있다. 위키피디아 제공
미국의 정찰용 대형드론인 ‘글로벌호크’가 하늘을 날고 있다. 위키피디아 제공

 

지난해 말 북한의 드론(소형 무인기)이 수도권 상공을 침범했다. 백주대낮에 경기 북부와 서울 한복판을 휘젓고 다녔다. 군은 드론을 포착했으나 격추시키지 못했다. 드론에 우리 하늘이 속수무책으로 뚫린 것이다. 이번 사태는 드론 기술의 발전과 궤를 같이 한다. 날개 길이 1m 이내의 아주 작은 드론이 더 빠르게, 더 멀리 그리고 더 높게 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되며 대응에 어려움을 겪게 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드론이 한국 전역의 하늘을 위협할 수 있는 상황이 펼쳐질 수도 있다고 전망한다.

 

● 군사용에서 민간, 우주용까지...컴퓨터, 센서, 배터리 기술 발전 덕분
드론은 군사적 목적으로 첫 개발됐다. 1800년대 중반 오스트리아군이 약 200개의 폭발물로 채워진 풍선 운반선으로 이탈리아 베니스를 공격했다는 기록이 있다. 이후에도 드론은 무기와 정찰 등의 군사적 목적으로 사용됐다. 제2차 세계대전부터 본격적으로 관련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군용 기술인 만큼 전폭적인 예산 지원을 받으며 항법, 비행, 통신 기술이 빠르게 개발됐다.


2006년 미국 연방항공국(FAA)이 최초의 상업용 드론를 허가하면서 드론이 본격 상용화하기 시작했다. 건물, 전력선, 해양 에너지 시설, 도로, 철도, 산업 인프라 검사시스템으로 활용되며 일반인을 위한 레저용 드론도 등장했다. 2013년에는 아마존이 드론을 활용한 배송 시스템을 구축하며 본격적인 배송시대도 열렸다.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글로벌 대유행에도 드론이 의약품 배송 역할을 맡았다.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 드론 ‘인지뉴이티’처럼 우주 탐사에 쓰인 사례도 있다. 


이렇게 다양하게 드론이 활용되는 것은 드론의 눈 역할을 하는 컴퓨터 비전 기술이나 외부 환경을 감지하는 센서, 배터리 기술의 발전 덕분이다. 김승호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항공연구소장은 “다양한 목적과 수요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을 정도로 드론 관련 기술력이 크게 발전했다”며 “10km 내외의 중고도나 3~5km 저위도에 배치할 수 있는 드론은 굉장히 많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고도 10~50km 성층권을 날아다니는 드론도 등장했다. 미국의 정찰용 대형드론인 ‘글로벌호크’는 성층권에서 움직인다. 무선 원격조종으로 36시간을 연속 비행하며 고성능 적외선 카메라로 지구를 정찰한다. 1분 만에 경기도 넓이에 조금 못 미치는 1만5000㎢ 지역에서 움직이는 물체를 샅샅이 정찰할 수 있다.


항우연도 성층권에서 한달 간 체류할 수 있는 드론을 2025년 선보이는 것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김 소장은 “기상이나 지상 관측용으로 위성보다 가까이서 지구 표면을 관측한다”며 “태양전지를 사용해 한달 간 성층권에 머물 수 있도록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 위성 활용한 조종도 가능..."드론만으로 한반도 전체 들여다볼 수 있어"
이번에 국내 영공을 침범한 북한 드론은 크기가 약 2m에 고도 3km에서 시속 약 100km 속도를 낸 것으로 파악된다. 군용 드론으로 보기엔 성능이 조악한 수준이다. 일반 상용 드론들은 시속 200km까지도 거뜬히 속도를 낸다. 군용 드론들은 제트엔진이 장착돼 시속 400~600km의 속도도 낸다. 최근 기업들도 시속 500km 이상을 내는 드론을 개발했다고 발표하고 있다. 


드론의 작동 범위도 점점 넓어지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과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접목해 항로를 설정하거나 위성 통신을 활용해 원거리에서 드론을 조종하는 것이다. 위성에서 보내는 신호는 거의 빛의 속도로 움직인다. 약 1초의 지연이 생길 뿐 빠르게 조종이 가능하다. 김 소장은 “드론으로 한국 전역을 들여다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4일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론 대응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라고 주문했다. 군은 대응능력 증강을 위해 접경 지역에 전방감시와 식별이 가능한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드론이 드론을 잡는 ‘킬러 드론’, 통신을 무력화 시키는 전자전 무기, 드론을 포획하기 위한 그물포 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상용 업계에서는 일종의 드론 번호판인 원격 ID 감지 기술 등 관리 기술을 개발 중이다. 지난해 기준 미국에서 등록된 드론 숫자만 87만3000개로 집계된다. 관리 기술에 대한 정부의 수요가 늘 것으로 예측된다. 시장조사업체 그랜드뷰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드론 시장은 2022년 41억달러(약 5조 1036억원)으로 추산된다. 2030년까지 매년 13.8% 성장해 규모가 115억6000만달러(약14조3922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김 소장은 “드론은 기술적으로 충분히 많이 발전됐다”면서 “이제는 안전 관리 기술이 많이 발전에 공을 들여야 할 시기”라고 말했다. 

관련 태그 뉴스

  • [과학게시판] UST, 제1회 UST 미래 에너지 포럼 개최 外

    [과학게시판] UST, 제1회 UST 미래 에너지 포럼 개최 外

  • 원전 상공 불법 드론 10대 중 6대는 조종자 확인 못해

    원전 상공 불법 드론 10대 중 6대는 조종자 확인 못해

  • [표지로 읽는 과학] 날아다니며 건축물 짓는 드론 나왔다

    [표지로 읽는 과학] 날아다니며 건축물 짓는 드론 나왔다

  • 제비처럼 날며 정교하게 건물 짓는 드론

    제비처럼 날며 정교하게 건물 짓는 드론

  • #드론
  • #북한
  • #무인기
  • #대응
  • #개발
  • #킬러
  • #관ㄹ
  • #기술

관련기사

  • 제비처럼 날며 정교하게 건물 짓는 드론
  • [표지로 읽는 과학] 날아다니며 건축물 짓는 드론 나왔다
  • 원전 상공 불법 드론 10대 중 6대는 조종자 확인 못해
  • 고재원 기자 고재원 기자 jawon1212@donga.com
    다른 기사 보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 (필수)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
  • (필수)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합니다.

이 기사 어떠셨어요?

  • 6

    좋아요

  • 0

    신기해요

  • 0

    웃겨요

  • 0

    슬퍼요

  • 0

    화나요

첫번째 댓글의 주인공이 되어보세요~

작성하기

CS팀/이민수/1월 과동 기획전



CS팀/이민수/1월 어과동 캠페인



HOME내가 찜한 기사 페이스북
메뉴닫기
로그인 회원가입님 로그아웃

  • 과학
  • 인간
  • 테크
  • 환경·자연
  • 생활
  • 정책
  • 하이테크 기업
  • 사람들
  • 오피니언
  • 연재열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 (필수)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동의합니다.
  • (필수)광고성 정보 수신에 동의합니다.

동아사이언스 미디어 전체 보기

  • 디라이브러리
  • 과학동아
  • 수학동아 폴리매스
  • 어린이과학동아
  • 과학동아천문대
  • DS스토어
  • 회사소개
  • 이용약관
  • 보도윤리강령
  • 개인정보 처리방침





0 0